1.컨텐츠검색 바로가기 2.생방송알림 바로가기 3.주요메뉴 바로가기 4.한줄공지 바로가기 5.대표영상 바로가기 6.최신영상 바로가기 7.연수뉴스 바로가기 8.연수홍보관 바로가기(마지막 바로가기 메뉴입니다.)

연수구청 인터넷방송국

메뉴버튼 검색버튼

연수구청 인터넷방송국

생방송알림

ON-AIR

현재 방송중인 채널이 없습니다.

대표영상

대표영상

2019년 9월 2주차 연수뉴스

2019년 9월 2주차 연수뉴스

[뉴스 1: 송도석산 도시텃밭 주민힐링공간 개장] 연수구 들머리에 위치해 30여년간 개발계획 무산과 불법경작 등으로 흉물스럽게 방치됐던 옥련동 송도석산이 도시텃밭으로 새단장하고 마침내 주민들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송도석산은 지난해 12월 토지무상사용 허가 후 연수구가 직접 실시설계용역과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도시농업체험 및 교육장, 피크닉장 등으로 준공을 완료했습니다. 지난 31일에는 도시텃밭 개장식과 함께 송도석산 힐링공간 개장기념 축하음악회를 개최했으며, 풍년 기원 사물놀이를 시작으로 텃밭 참여자와 구민, 도시농업전문가들이 함께한 김장채소 심기 교육, 도시농부 친환경농법교육 등이 진행됐습니다. 연수구청장은 “앞으로도 도시농업 인프라를 더 많이 확충해 구민들이 즐길 수 있는 체험형 친환경 쉼터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2: 치매극복 선도기업 제1호점 현판식 개최] 연수구는 지난 30일 연수구 옥련동 소재 주식회사 나눔과 기쁨효도시락을 연수구 제1호 치매극복선도기업으로 지정하고 현판식을 개최했습니다. 이날 현판식은 치매친화적 사회문화 조성을 위한 치매극복선도기업 지정 사업을 지역사회에 알리고, 치매극복을 위한 지역사회의 노력에 다양한 사회 주체를 동참시켜 치매환자와 가족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마련됐습니다. 사회적 기업인 나눔과기쁨효도시락은 임직원이 ‘치매파트너’교육을 이수한 후 활동한 바를 인정받아 연수구의 치매극복 선도기업 제1호점으로 지정됐습니다. 연수구청장은“치매 친화적인 연수구 조성의 첫 발걸음이 될 것”이라며, 치매극복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뉴스 3: 2019 문화예술 정책토론회 개최] 연수구는 지난 2일 구청 대상황실에서 60명의 관계자와 함께 4차산업혁명을 준비하는 청년 일자리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토론회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청년창업네트워크, 블록체인 및 벤처캐피탈 등 학계 전문가 및 4차산업기술 기업 대표들로부터 4차산업 이해를 돕는 강의를 시작으로 토론회 참석자들과 자유토론식으로 진행됐습니다. 특히 미래 핵심기술 4차산업혁명이 가져 올 일자리의 변화 및 준비에 대해 학계, 기업인, 일자리사업 참여자와 대학생 등 다양한 계층으로부터 의견을 모아 4차산업이 요구하는 새로운 일자리에 대한 전략을 마련했습니다. 연수구청장은“연수구에는 앞으로도 기업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수요자 중심의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공지사항 1 : 연수구 제73회 행복나눔 연수구아카데미] 제73회 행복나눔 연수구 아카데미를 개최합니다. 9월 18일 오전 10시에 연수아트홀에서 ‘아이의 자기조절력을 높여주는 육아의 기술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신청은 9월 16일까지 받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연수구청 평생교육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지사항 2 : 2019 인천연수 카페&디저트쇼 개최] 2019 인천연수 카페&디저트쇼를 개최합니다. 송도 컨벤시아 1홀 전시장에서 9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진행되며, 경연대회와 공식 행사, 토크콘서트, 명품 디저트 경매 등이 펼쳐집니다. 자세한 사항은 연수구청 위생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Closing] 명절 인사와 선물 배송을 빙자한 스미싱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택배가 도착했다거나, 모바일 상품권 등의 메시지를 보낸 후에 악성 링크를 누르도록 유도하는 수법인데요. 특히 지인을 사칭하는 스미싱 사기는 1년 사이 세배나 급증했습니다. 의심되는 경우에는 국번없이 118로 신고하면, 2차 피해 예방은 물론, 악성코드 제거 방법 등을 무료로 상담받으실 수 있으며,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연수뉴스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시청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