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컨텐츠검색 바로가기 2.생방송알림 바로가기 3.주요메뉴 바로가기 4.한줄공지 바로가기 5.대표영상 바로가기 6.최신영상 바로가기 7.연수주간뉴스 바로가기 8.연수홍보관 바로가기(마지막 바로가기 메뉴입니다.)

연수구청 인터넷방송국

메뉴버튼 검색버튼

연수구청 인터넷방송국

생방송알림

ON-AIR

현재 방송중인 채널이 없습니다.

대표영상

대표영상

2020년 1월 2주차 연수뉴스

2020년 1월 2주차 연수뉴스

연수구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한주간의 구정소식과 다양한 정보를 전해드리는 1월 둘째 주 연수뉴스입니다. [뉴스 1: ㈜에스디프런티어, 저소득 1후원금 전달식] 연수구는 주식회사 에스디프런티어로부터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저소득 1인 가구를 위한 ‘떡국 한 상으로 한아름 행복드림’ 사업 후원금 300만원을 기탁 받았습니다. 에스디프런티어는 2018년부터 중증장애인 무료급식, 저소득층 중고등학생 교복지원, 주거취약계층 만능손이간다, 아동소원성취 프로젝트 소원을 말해봐 등 관내 저소득층을 위한 나눔 복지 사업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전달식에 참석한 관계자는 “새해를 맞이해 관내 저소득 취약계층에 따뜻한 떡국 한 상을 나눠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관내 어려운 주민들에게 사랑 나눔을 실천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2: 음식문화개선사업 우수기관 표창 수여] 연수구는 지난 3일 2019년 음식문화개선사업 유공 우수기관과 개인에게 표창장을 수여했습니다. 음식문화개선 우수 분야에서 송도현대프리미엄아울렛과 춘천닭갈비가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표창을 받았으며, 위생수준향상 및 식중독예방관리 우수 분야에서는 스퀘어원이 인천광역시장 표창을 받았습니다. 표창 대상자들은 위생등급제 참여를 적극적으로 지원했으며, 철저한 위생관리를 통해 연수구민의 식중독 예방과 연수구의 음식문화개선 및 식품위생수준 향상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연수구청장은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음식문화개선 활동에 대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연수구의 음식문화정책에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3: ㈜오렌지링스, 장학기금 기탁] 연수구의 인재양성을 위해 설립된 연수인재육성재단에 연수구 관내 법인인 주식회사 오렌지링스가 500만원의 장학금을 기탁했습니다. 오렌지링스 관계자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임직원들의 노력의 결실로 연수구 학생들의 꿈과 희망을 키우는 장학사업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연수인재육성재단을 통해 많은 학생들이 나라의 주역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전햇습니다. 이에 연수인재육성재단 관계자는“장학사업을 잘 추진하여 나라의 일꾼들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답했습니다. [공지사항 1 : 2020년도 공공근로사업 참여자 모집] 연수구가 2020년도 공공근로사업 참여자를 모집합니다. 접수일 현재 기준 만18세 이상인 연수구민으로서, 가구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65%, 1인가구 120% 이하인 사람이 대상이며, 1월 29일까지 주소지 및 행정복지센터에 방문 접수하시면 됩니다. 자세한 사항은 연수구청 일자리정책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지사항 2 : 연수e음 카드수수료 지원 신청기간 연장] 연수e음 카드 수수료 지원 신청기간을 연장합니다. 2019년 연수구에 사업자등록을 한 자영업, 소상공인들이 대상이며, 1월 31일까지 서류를 지참하신 후에 연수구청 홈페이지나 연수구청 1층 송죽원에서 현장 접수 가능합니다. 2019년 6월부터 12월까지 연수e음 카드로 결제한 카드결제 수수료를 전액 지원하오니, 신청하시고 혜택 챙기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사항은 연수구청 경제지원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Closing] 올겨울 독감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독감 바이러스는 환자와의 접촉은 물론이고, 환자에게 오염된 주변 환경과의 접촉, 바이러스가 포함된 액체방울 흡입 등을 통해 전파됩니다. 의류나 휴지에서 10시간 가량, 금속 플라스틱 표면에서는 48시간까지도 생존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외출을 마치고 귀가한 직후에는 비누로 손을 씻고 양치를 하는 것이 필수이며, 재채기를 할 때는 손수건과 휴지, 혹은 옷 소매로 입을 가리는 등 기침 예절을 꼭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연수뉴스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시청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